오늘날 공산주의를 제외한 자유진영에서 라이오니즘의 물결이 넘실거리고, 인도주의적인 봉사 정신이 온누리를 누비고 140만의 방대한 회원으로 봉사단체를 앞서게 된 것은 두말할 나위 없이 창시자인 멜빈 존스의 공적임을 되새기지 않을 수 없다. 멜빈 존스(Melvin Jones)씨는 1879년 1월 13일 미국 애리조나주 포토 토마스시에서 유명한 인디언 투사로 알려진 엘슨 마일즈 장군 밑에서 부대를 이끈 미육군 대위의 아들로 태어났다. 로니모 지방을 탈환하고 난 뒤 그의 부친의 전출로 가족은 동부로 옮기게 되었다. 청년이 된 존스는 일리노이드주 시카고시에 보금자리를 마련하고 보험회사에 입사하게 되었고, 그 후 1913년에는 그의 독자적인 대리점을 개설하였다. 그는 곧 사업가들이 모여 회식을 즐기는 사업동호회에 가입하였고 남다른 열의로 얼마 있지 않아 총무로 발탁되었다. 그당시만 해도 이와 같은 모임이 많았는데 주로 회원간 금적적인 이익에만 급급했고 그들의 한정된 범위로 인해 모임은 존폐 위기에 놓기게 되었다. 그리하여 존스씨는 다음과 같이 반문하였다. 정신, 지성과 공명심이 투철한 이 사람들을 움직여가고 이들의 재능을 이들 지역사회 발전에 활용하면 어떨까..? 그렇게 해서 자신이 발기인이 되어 1차로 회원들을 규합하고 그 모임의 초석을 이루는 클럽의 대의원 모임이 시카고에서 있었다. 드디어 1917년 6월 7일 라이온스 인터내셔널이 탄생되었다. 그 당시만 해도 회원들이 클럽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여 본연의 사업에 제대로 전념할 수 없었다. 존스는 결국 그의 보험업을 그만두고 시카고의 국제본부에서 라이오니즘에 몰두하기 시작하였다. 라이온스 클럽이 봉사심이 투철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질일 수 있게 된 것은 그의 강력한 지도력 때문이었다. 라이오니즘의 창시자는 또한 협회의 일부에서도 지도자로 인정받게 되었다. 1945년 그는 샌프란시스코에서 UN이 창립될 당시 라이온스 인터내셔널을 대표하여 자문 역할을 담당하게 되었다. 남을 위해 훌륭한 일을 시작할 때까지는 성공을 거두지 못한다."라는 좌우명을 담긴 멜빈 존스씨는 1961년 6월 1일 82세의 일기로 인류의 꿈인 평화와 박애, 자유와 지성을 국제사회와 라이온들에게 심어주고 세상을 떠났다. 그의 숭고한 불멸의 업적은 인류사와 함께 영원히 빛날 것이다.